버스노동자 남상훈, "우리 모두가 노동자. 인간답게 살아야" - 뉴스민
뉴스민 로고
무제 문서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지역광장 사진/영상 주말판 노는날  
 
뉴스홈 > 뉴스 > 노동
뉴스관리툴 2012년04월30일 10시09분    
글자크기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버스노동자 남상훈, "우리 모두가 노동자. 인간답게 살아야"
[인터뷰] 고공단식농성 46일째, 버스노동자 남상훈을 만나다

문주현 기자 peacemania79@gmail.com

남상훈 민주버스본부 전북지부장의 고공단식농성이 46일을 넘어서고 있다. 남상훈 지부장은 현재 파업 투쟁 509일을 넘어서고 있는 민주노총 전북고속분회 분회장도 맡고 있다.

전북고속, 전주시내버스 투쟁의 지도부인 남상훈 지부장.
그는 지난 3월 15일, “나를 살리는 것도 동지들이고 죽일 수 있는 것도 동지들이다. 살릴 수 있나”라고 버스노동자들이 흔들림 없이 투쟁할 것을 주문하고 전주시외버스터미널 출입구 앞에서 고공단식농성에 들어갔다.

그리고 46일이 넘은 4월 30일 현재까지 버스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고, 남 지부장은 아직 땅을 밟지 못했다.

걱정과 응원이 교차하는 가운데, 이 문제의 열쇠를 쥐고 있다고 보여지는 전북도청과 전주시는 전혀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사측 역시 전혀 미동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

이렇게 버스문제는 장기화 될 것인가? 지금이 바로 그 갈림길이 아닌가 싶다.

남상훈 지부장이 단식에 돌입한 지 45일이 된 4월 28일 망루에 올라 남상훈 지부장을 만났다. (기사제휴=참소리)
 

문주현 기자 peacemania79@gmail.com

ⓒ 뉴스민 (http://www.newsmi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 newsmin@newsmin.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노동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47242378  입력
다음기사 : 급식 조리원 파업...”밥 짓는 우리에게 밥값을 내라고 했습니다” (2012-04-30 16:18:25)
이전기사 : “우리도 노동자다”...122주년 노동절 맞이 이주노동자 결의대회 (2012-04-29 19:12:05)
많이 본 기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근 기사
열악한 대구 시민 복지…”복지기준선 필요...
낙동강, 맹꽁이 사라지고 큰빗이끼벌레만
청도 송전탑 공사 강행 1년, 피해 주민 “...
중구청, 대구 지자체 중 비정규직 비율 1위
국가는 유령이다: ‘유일자(唯一者)’ 막스...
“학교 급식인원 감소 예상된다”며 조리원...
민주노총 대구본부, ’10월 항쟁’ 답사 진...
삼평리 주민과 연대자, 송전탑 넘는 넝쿨이...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
그리스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보여주는 열정...
뉴스민 하단메뉴
하단구분바

사단법인 뉴스민 | 등록번호 : 대구 아00095(2012.8.24) | 발행인 : 노태맹 | 편집인 : 천용길
창간일 : 2012.5.1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72-18 노동복지회관 2층뉴스민
TEL : 070-8830-8187 | FAX : 053)211-4719 | newsmin@newsmin.co.kr

뉴스민RSS정보공유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