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일용직·시간제 일자리 최근 3개월간 증가 - 뉴스민
뉴스민 로고
무제 문서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지역광장 사진/영상 주말판 노는날  
 
뉴스홈 > 뉴스 > 노동
뉴스관리툴 2015년07월16일 19시40분    
글자크기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대구 일용직·시간제 일자리 최근 3개월간 증가

김규현 기자 gyuhyun@newsmin.co.kr

대구의 6월 고용률이 60.4%로 지난해 동월보다 1.8%p 오른 가운데, 일용근로자와 시간제 일자리(36시간 미만)의 증가가 최근 3개월간 지속되고 있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6월 대구 취업자는 126만 명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4만1천 명 늘어 고용률 60.4%를 기록했다. 실업자는 4만7천 명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1천 명 줄어 실업률 3.6%를 기록했다. 이에 대구시는 “메르스 여파로 국내 고용시장이 위축되고 있는데도 대구 고용상황은 대폭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임금근로자가 지난해 동월보다 5.2% 늘어났지만, 고용이 불안정한 일용근로자가 9.8%로 가장 많이 늘었다. 지난해 동월 대비 일용근로자 증감률은 꾸준히 늘고 있다. 상용근로자는 8.6% 늘었고, 임시근로자는 2.6% 줄었다.

▲대구시, 전년 동월 대비 임금근로자 증감률(파랑-상용근로자, 초록-일용근로자, 노랑-임시근로자, 통계청)
▲대구시, 전년 동월 대비 취업시간대별 취업자 증감률(파랑-36시간미만, 노랑-36시간이상, 통계청)

또, 취업시간대별로 시간제 일자리인 36시간 미만 취업자가 16만7천 명으로 11.9% 늘었지만,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1.9% 늘었다. 시간제 일자리 증감률 역시 최근 3개월 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2015년 2/4분기 대구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39.7%로 지난해 동월보다 2.4% 늘었고, 실업률은 10.4%로 지난해 동월보다 1.1% 줄었다. 청년 고용 상황이 나아지고 있지만, 청년 실업률이 여전히 전국 평균(9.9%)보다 높아 16개 시·도 중 5번째로 높았다.

김규현 기자 gyuhyun@newsmin.co.kr

ⓒ 뉴스민 (http://www.newsmi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 newsmin@newsmin.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노동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69627498  입력
다음기사 :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리면 퇴사조치" (2015-07-17 18:23:01)
이전기사 : 민주노총 대구, “저임금, 고용불안 물려주지 않겠다” (2015-07-15 19:40:00)
많이 본 기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근 기사
열악한 대구 시민 복지…”복지기준선 필요...
낙동강, 맹꽁이 사라지고 큰빗이끼벌레만
청도 송전탑 공사 강행 1년, 피해 주민 “...
중구청, 대구 지자체 중 비정규직 비율 1위
국가는 유령이다: ‘유일자(唯一者)’ 막스...
“학교 급식인원 감소 예상된다”며 조리원...
민주노총 대구본부, ’10월 항쟁’ 답사 진...
삼평리 주민과 연대자, 송전탑 넘는 넝쿨이...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
그리스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보여주는 열정...
뉴스민 하단메뉴
하단구분바

사단법인 뉴스민 | 등록번호 : 대구 아00095(2012.8.24) | 발행인 : 노태맹 | 편집인 : 천용길
창간일 : 2012.5.1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72-18 노동복지회관 2층뉴스민
TEL : 070-8830-8187 | FAX : 053)211-4719 | newsmin@newsmin.co.kr

뉴스민RSS정보공유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