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 (22) - 뉴스민
뉴스민 로고
무제 문서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지역광장 사진/영상 주말판 노는날  
 
뉴스홈 > 오피니언 > 칼럼 > 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
뉴스관리툴 2015년07월14일 11시30분    
글자크기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 (22)
가루, (나무-)켜, (가지-)쳐

천병석 5kaka@naver.com

오늘은 수메르어 단어 하나를 간단히 소개하는 가운데 연구개음 /k/의 다양한 변화를 관찰해보겠다.

수메르어 <àr>에 필자의 그동안의 음운이론 즉 “자립적 모음 앞에 연구개음 g/k를 재구할 수 있다!”라는 점을 적용해보자. 그러면 위 글상자 안의 ①줄에서와 같이 k를 재구성 할 경우 수메르어 <àr>는 현대 한국어 <(나무-) >와 기원적으로 동일한 말이었음이 드러난다.

음운적으로 무성음 /k/는 현대 한국어에서 기식성질을 가지고 있는데 이 기식성질이 소멸하면 유성음 /g/로 됨이 일반적이다. 그렇게 된 변화갈래에서 ㉮줄의 <가루>, <갈아~>와 같은 한국어 어휘들이 탄생했을 것으로 추정이 된다.

②줄의 /ㅊ/음은 ‘줄’의 뜻을 가진 chain(체인)에서의 <ch>과 같고, ③줄의 /ㅈ, ㅉ/음은 필자의 편의상 유성음과 무성음 구분 없이 <zh>로 표기함인데 이 두 종류의 말소리는 윗-잇몸(치경) 부근에서 조음이 되는 것으로 그 근원은 /k/가 구강의 앞쪽 방향으로 진행하면서 발생했을 것으로 여겨진다.

이러한 음운변화는 “구개음화”라는 명칭으로도 호칭되고 있으니 다음의 든 어휘용례들이 그러한 변화의 예가 된다.

가르--다 [방언형]  =  가르--다    “teach"
    =      [방언형]    //    도-  =  도- [방언형] “ax"
    =      [방언형]  "road"

수메르어 <àr>의 재구성을 통해 살펴본 위 글상자 안의 내용과 같이 굉장히 다양해 보이는 현대 어휘들은 그 처음의 본 모습에서는 하나의 원형으로 소급되고, 그 최초의 원형에서 음운적으로 분화됨과 동시에 의미적으로도 서서히 분화되는 과정을 통해 오늘날의 어휘들이 된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현대 한국어와 현대 영어가 그 기본단어에서 2,000여개 이상 동일하다는 필자의 주장은 두 언어가 기원적으로 동일함에 대한 충분한 증빙이 되고도 남을 어휘 숫자가 된다.

-able, -ment, -tic, -tion  따위의 파생접사가 붙어 후대에 생겨난 말들로 인해 사전에 수록된 어휘의 양이 방대하게 불어났을 뿐 기본 어휘들에서 이만한 동일성이면 심각하게 두 언어권의 동일성을 연구하여야 하고, 어떤 어족에 속하는 지조차 규명하지 못하고 이젠 방치 단계에까지 이르고 만 우리말의 연구풍토에 뜻있는 사람들은 깊이 반성하여야 한다.

천병석 5kaka@naver.com

ⓒ 뉴스민 (http://www.newsmi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 newsmin@newsmin.co.kr

 
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 (21)
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20)
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 (19)
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 (18)
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 (17)
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 (16)
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 (15)
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 (14)
뉴스스크랩하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16538992  입력
이전기사 : 천병석의 신비한 우리말 산책 (21) (2015-06-13 11:03:38)
많이 본 기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근 기사
열악한 대구 시민 복지…”복지기준선 필요...
낙동강, 맹꽁이 사라지고 큰빗이끼벌레만
청도 송전탑 공사 강행 1년, 피해 주민 “...
중구청, 대구 지자체 중 비정규직 비율 1위
국가는 유령이다: ‘유일자(唯一者)’ 막스...
“학교 급식인원 감소 예상된다”며 조리원...
민주노총 대구본부, ’10월 항쟁’ 답사 진...
삼평리 주민과 연대자, 송전탑 넘는 넝쿨이...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
그리스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보여주는 열정...
뉴스민 하단메뉴
하단구분바

사단법인 뉴스민 | 등록번호 : 대구 아00095(2012.8.24) | 발행인 : 노태맹 | 편집인 : 천용길
창간일 : 2012.5.1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72-18 노동복지회관 2층뉴스민
TEL : 070-8830-8187 | FAX : 053)211-4719 | newsmin@newsmin.co.kr

뉴스민RSS정보공유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