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산업 창업주 조문행렬이 불편한 까닭 - 뉴스민
뉴스민 로고
무제 문서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지역광장 사진/영상 주말판 노는날  
 
뉴스홈 > 오피니언 > 칼럼 > 기자칼럼
뉴스관리툴 2015년07월10일 18시00분    
글자크기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화성산업 창업주 조문행렬이 불편한 까닭
[칼럼] 죽음 앞에서도 불평등한 건설노동자

박중엽 기자 nahollow@newsmin.co.kr

국가재난이라도 일어났나. 8일 故 이윤석(99) 화성산업 명예회장이 타계한 후 지역 관료와 정치인들이 총출동해 고인의 빈소를 찾았다.

권영진 대구시장, 우동기 대구시교육감, 이동희 대구시의회 의장, 김관용 경북도지사,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김부겸 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등 유수한 인물들이 모여들었다. 이들은 하나같이 고인이 “지역 경제에 큰 역할을 했다”며 조의를 표했다.

죽음은 누구에게나 경외로운 것이다. 그래서 일면식 없는 이도 모진 세상에서 99년을 향유한 고인의 죽음 앞에 조의를 표하게 한다.

그렇지만 고인이 이끌었던 화성산업에는 여러 번 다른 ‘죽음’이 있었다. 3명, 19명, 719명. 최근 10년간 화성산업 건설현장에서 산업재해로 사망한 노동자가 3명이다. 2014년 대구·경북에서 산업재해로 사망한 건설노동자가 19명이다. 같은 기간 산업재해를 당한 건설노동자가 719명이다.

주목받지 못하는 건설노동자의 죽음. 이들은 죽어서도 불평등하다. 건설노동자는 지역 경제에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았나. 관료와 정치인은 노동자와 관계 없는 이들인가. 대구시 유력 정치인·관료들이 한 번이라도 건설노동자의 죽음에 조의를 표한 적이 있던가. 99년을 살다 간 고인의 명복을 바란다. 고인의 회사에서 이름 없이 사망한 노동자의 명복을 바란다.

박중엽 기자 nahollow@newsmin.co.kr

ⓒ 뉴스민 (http://www.newsmi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 newsmin@newsmin.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기자칼럼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20374511  입력
이전기사 : 메르스 4일차, ‘의료관광객’ 유치 걱정하는 ‘메디시티’ 대구 (2015-06-19 20:55:00)
많이 본 기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근 기사
열악한 대구 시민 복지…”복지기준선 필요...
낙동강, 맹꽁이 사라지고 큰빗이끼벌레만
청도 송전탑 공사 강행 1년, 피해 주민 “...
중구청, 대구 지자체 중 비정규직 비율 1위
국가는 유령이다: ‘유일자(唯一者)’ 막스...
“학교 급식인원 감소 예상된다”며 조리원...
민주노총 대구본부, ’10월 항쟁’ 답사 진...
삼평리 주민과 연대자, 송전탑 넘는 넝쿨이...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
그리스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보여주는 열정...
뉴스민 하단메뉴
하단구분바

사단법인 뉴스민 | 등록번호 : 대구 아00095(2012.8.24) | 발행인 : 노태맹 | 편집인 : 천용길
창간일 : 2012.5.1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72-18 노동복지회관 2층뉴스민
TEL : 070-8830-8187 | FAX : 053)211-4719 | newsmin@newsmin.co.kr

뉴스민RSS정보공유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