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심증 소견에도 차광호 유치장으로 재이송...건강 우려 - 뉴스민
뉴스민 로고
무제 문서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지역광장 사진/영상 주말판 노는날  
 
뉴스홈 > 뉴스 > 노동
뉴스관리툴 2015년07월10일 15시25분    
글자크기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협심증 소견에도 차광호 유치장으로 재이송...건강 우려
경찰, 10일 구속영장 신청...인권탄압 반발 확산

천용길 기자 droadb@newsmin.co.kr

408일 만에 굴뚝에서 내려온 차광호(46) 씨가 가슴통증을 호소해 순천향병원에서 정밀진단을 통해 협심증이 의심된다는 소견을 받았음에도, 경찰이 다시 유치장으로 입감해 차 씨의 건강 상태가 우려되고 있다.

경찰의 체포영장 집행으로 굴뚝에서 유치장으로 입감된 차 씨는 10일 오전 구미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내원해 추가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순천향병원 이 모 교수는 심장 초음파와 심혈관 촬영술을 통해 협심증 여부를 살펴보자고 소견을 전했다.

이에 차 씨와 가족은 심혈관촬영술의 위험이 크기 때문에 대구 소재 대학병원 이송을 요청했고, 경찰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오후 2시 30분께 유치장으로 다시 이송했다.

경북 칠곡경찰서 측은 “순천향병원에서 심혈관촬영술 검사를 받던가, 아니면 이송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홍기탁 스타케미칼해복투 부대표는 “심혈관찰영술은 가족 동의를 받아야 할 만큼 위험 요소가 있어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노태맹 대구경북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노동인권위원장은 “병원마다 ‘환자는 자신의 치료 방법을 결정한 권리를 가진다’는 환자의 권리 문서가 붙어 있다”며 “경찰의 비상식적인 법 집행으로 차광호 씨의 건강이 염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노동계와 의료계뿐만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408일 만에 땅을 밟은 차 씨를 당일 유치장으로 이송한 경찰의 수사에 대해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녹색당과 정의당, 새정치민주연합은 각각 성명을 내고 “반 인권적 수사 중단”을 촉구했다.

칠곡경찰서는 10일 오전 차 씨에 대해 건조물 침입과 업무방해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7일 스타케미칼 모회사인 스타플렉스와 금속노조는 해고자 11명을 모두 복직하고 고소·고발을 취하하기로 합의했다.

천용길 기자 droadb@newsmin.co.kr

ⓒ 뉴스민 (http://www.newsmi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 newsmin@newsmin.co.kr

 
스타케미칼 굴뚝 406일만에 사측과 합의...8일 차광호 땅 밟는다
차광호 “고맙습니다, 내려가서도 노동자로 살아가겠다”
"차광호가 있어야 할 곳은 유치장 아닌 병원"
408일 굴뚝 농성 마친 차광호, "자본과 싸움 끝나지 않았다"
"페이스북에 따르면" 차광호 건강문제 없다는 경찰, 상식적으로 살자
차광호 구속영장 기각, 무리한 수사 논란으로 남아
뉴스스크랩하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노동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48336281  입력
다음기사 : 차광호 구속영장 기각, 무리한 수사 논란으로 남아 (2015-07-11 18:19:19)
이전기사 : 한국델파이 노사 잠정합의···”10년간 정리해고 없다” (2015-07-09 17:50:00)
많이 본 기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근 기사
열악한 대구 시민 복지…”복지기준선 필요...
낙동강, 맹꽁이 사라지고 큰빗이끼벌레만
청도 송전탑 공사 강행 1년, 피해 주민 “...
중구청, 대구 지자체 중 비정규직 비율 1위
국가는 유령이다: ‘유일자(唯一者)’ 막스...
“학교 급식인원 감소 예상된다”며 조리원...
민주노총 대구본부, ’10월 항쟁’ 답사 진...
삼평리 주민과 연대자, 송전탑 넘는 넝쿨이...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
그리스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보여주는 열정...
뉴스민 하단메뉴
하단구분바

사단법인 뉴스민 | 등록번호 : 대구 아00095(2012.8.24) | 발행인 : 노태맹 | 편집인 : 천용길
창간일 : 2012.5.1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72-18 노동복지회관 2층뉴스민
TEL : 070-8830-8187 | FAX : 053)211-4719 | newsmin@newsmin.co.kr

뉴스민RSS정보공유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