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델파이 노사 잠정합의···”10년간 정리해고 없다” - 뉴스민
뉴스민 로고
무제 문서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지역광장 사진/영상 주말판 노는날  
 
뉴스홈 > 뉴스 > 노동
뉴스관리툴 2015년07월09일 17시50분    
글자크기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델파이 노사 잠정합의···”10년간 정리해고 없다”
두 차례 파업 끝에 잠정합의 이끌어내···”희망퇴직은 아쉽다”

박중엽 기자 nahollow@newsmin.co.kr

한국델파이노조가 두 차례 파업한 끝에 10년간 노조 동의없이 정리해고를 하지 않는다는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

한국델파이 노사는 ▲향후 10년간 노조 동의 없이 희망퇴직·무급휴직·정리해고 중단 ▲2015년 임금 동결 ▲희망퇴직자 재취업과 창업 지원 알선 ▲희망퇴직자 포함 특별휴가비 지급 ▲무급휴직 대상자 선정 백지화에 잠정합의했다.

노조는 잠정합의 이후 잔업·특근 통제를 해제하고 파업을 유보했다. 14일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홍주표 금속노조 한국델파이지회장은 “노조 요구가 대부분 받아들여졌지만 많은 분들이 희망퇴직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는다”며 “이번 교섭에서 10년간 해고와 휴직 등을 회사가 임의로 결정하지 않도록 한 것은 성과”라고 말했다.

한국델파이(주) 관계자는 “회사가 어려운 상황이란 점에서 노사는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 회사의 어려운 부분을 서로 헤쳐나가기 위해서 의견일치를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델파이(주)는 매출감소로 인해 4월 6일부터 희망퇴직자를 접수받았고, 370여 명이 희망퇴직을 신청했다. 희망퇴직자 가운데 노조원은 130여 명이다.

희망퇴직자가 사측이 목표했던 539명에 미치지 않자, 이후 사측은 단체교섭에서 ▲기본급 30% 삭감 ▲정기상여금 300% 성과연동제로 변경 ▲임금피크제 도입(만 56세부터 기본급 연 10%씩 누적 삭감) ▲대학 자녀학자금 지원 폐지 ▲유류비 지원 폐지 ▲월차 폐지, 연차 25개 상한으로 통상급의 100%를 지급한다는 복지 축소안을 제시했다.

이에 노조는 6월 17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조합원 828명 중 804명이 투표했고, 713표 88.68%(총원 대비 86.11%)의 찬성으로 쟁의행위에 돌입하게 됐다. 노조는 6시간 파업, 8시간 파업을 각각 한 차례 진행했고, 잔업·특근도 한 달 가량 통제해왔다.

[사진 출처= 금속노조 델파이지회]

박중엽 기자 nahollow@newsmin.co.kr

ⓒ 뉴스민 (http://www.newsmi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 newsmin@newsmin.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노동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96839776  입력
다음기사 : 협심증 소견에도 차광호 유치장으로 재이송...건강 우려 (2015-07-10 15:25:00)
이전기사 : ”최저임금 6,030원? 이것이야말로 배신의 정치” (2015-07-09 17:25:00)
많이 본 기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근 기사
열악한 대구 시민 복지…”복지기준선 필요...
낙동강, 맹꽁이 사라지고 큰빗이끼벌레만
청도 송전탑 공사 강행 1년, 피해 주민 “...
중구청, 대구 지자체 중 비정규직 비율 1위
국가는 유령이다: ‘유일자(唯一者)’ 막스...
“학교 급식인원 감소 예상된다”며 조리원...
민주노총 대구본부, ’10월 항쟁’ 답사 진...
삼평리 주민과 연대자, 송전탑 넘는 넝쿨이...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
그리스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보여주는 열정...
뉴스민 하단메뉴
하단구분바

사단법인 뉴스민 | 등록번호 : 대구 아00095(2012.8.24) | 발행인 : 노태맹 | 편집인 : 천용길
창간일 : 2012.5.1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72-18 노동복지회관 2층뉴스민
TEL : 070-8830-8187 | FAX : 053)211-4719 | newsmin@newsmin.co.kr

뉴스민RSS정보공유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