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6,030원? 이것이야말로 배신의 정치” - 뉴스민
뉴스민 로고
무제 문서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지역광장 사진/영상 주말판 노는날  
 
뉴스홈 > 뉴스 > 노동
뉴스관리툴 2015년07월09일 17시25분    
글자크기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최저임금 6,030원? 이것이야말로 배신의 정치”
민주노총 “7백만 저임금노동자와 국민의 열망을 짓밟았다”

박중엽 기자 nahollow@newsmin.co.kr

▲대구경영인총협회 입구에 떨어진 30원. 기자회견 주최측이 최저임금 30원 인상안 제시한 것에 반발하며 던졌다.

노동자위원 전원이 퇴장한 가운데 최저임금위원회가 2016년도 최저임금을 6,030원으로 의결하자 노동계가 반발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9일 열린 12차 전원회의에서 2016년도 최저임금을 2015년 대비 8.1% 오른 6,030원으로 인상토록 의결했다. 사용자위원 9명, 공익위원 9명 총 18명 중 찬성 15표, 반대 1표, 퇴장 2명으로, 전체 27명 중 15명이 찬성했다.

이에 민주노총 대구본부는 9일 기자회견을 열고 “7백만 저임금노동자와 국민의 열망을 짓밟았다”고 반발했다.

이들은 “빠른 속도로 최저임금을 올려야 한다던 최경환 부총리의 언급은 철저한 사기행각이었음이 드러났다”며 “공익위원은 6.5%에서 9.7% 인상이라는 기만적인 심의촉진구간을 제시하고 노동자위원이 퇴장한 상태에서 표결을 강행했다. 이것이야말로 배신의 정치”라고 꼬집었다.

이어 “저임금 노동자들이 빈곤의 늪에서 헤어나오기 위한 확실한 방법은 최저임금 1만 원 대폭 인상뿐”이라며 “근거 없는 공익위원 안에 대해서는 이의제기할 것이다. 정부와 사용자가 노동자를 배신한 것에 대해서도 항의 규탄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복남 성서공단노조위원장은 “재벌 위주의 경제정책만 펼치는 나라에서 곳간을 열어야한다. 최저임금위원회와 경총은 재벌문제를 드러내지 않고 노동자를 몇십 원짜리로 치부한다”며 대구경영자총협회를 향해 30원을 던졌다. 앞서 사용자위원이 최저임금 동결을 주장하다가 30원 인상안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한편 민주노총 대구본부는 10일부터 최저임금 의결액 6,030원에 대한 찬반 여론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조사 결과를 대구의 국회의원들에게 전하며 입장 공표를 요구할 계획이다.

 

박중엽 기자 nahollow@newsmin.co.kr

ⓒ 뉴스민 (http://www.newsmi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 newsmin@newsmin.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노동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69473510  입력
다음기사 : 한국델파이 노사 잠정합의···”10년간 정리해고 없다” (2015-07-09 17:50:00)
이전기사 : "차광호가 있어야 할 곳은 유치장 아닌 병원" (2015-07-09 13:54:51)
많이 본 기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근 기사
열악한 대구 시민 복지…”복지기준선 필요...
낙동강, 맹꽁이 사라지고 큰빗이끼벌레만
청도 송전탑 공사 강행 1년, 피해 주민 “...
중구청, 대구 지자체 중 비정규직 비율 1위
국가는 유령이다: ‘유일자(唯一者)’ 막스...
“학교 급식인원 감소 예상된다”며 조리원...
민주노총 대구본부, ’10월 항쟁’ 답사 진...
삼평리 주민과 연대자, 송전탑 넘는 넝쿨이...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
그리스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보여주는 열정...
뉴스민 하단메뉴
하단구분바

사단법인 뉴스민 | 등록번호 : 대구 아00095(2012.8.24) | 발행인 : 노태맹 | 편집인 : 천용길
창간일 : 2012.5.1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72-18 노동복지회관 2층뉴스민
TEL : 070-8830-8187 | FAX : 053)211-4719 | newsmin@newsmin.co.kr

뉴스민RSS정보공유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