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광호 “고맙습니다, 내려가서도 노동자로 살아가겠다” - 뉴스민
뉴스민 로고
무제 문서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지역광장 사진/영상 주말판 노는날  
 
뉴스홈 > 뉴스 > 노동
뉴스관리툴 2015년07월06일 19시08분    
글자크기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차광호 “고맙습니다, 내려가서도 노동자로 살아가겠다”

천용길 기자 droadb@newsmin.co.kr

6일 오후 공장 가동을 요구하며 2년 6개월 동안 싸움을 이어온 스타케미칼해복투가 사측과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406일째 공장 굴뚝에서 농성을 벌인 차광호 스타케미칼해복투 대표도 8일 오후 땅을 밟는다. <뉴스민>은 차광호 대표와 전화로 소회를 들었다.


정말 수고하셨다. 건강 상태는 좀 어떤가요
-오랫동안 올라와 있으니 몸이 좋지는 않다. 아마도 내려가면 병원에 먼저 가야할 것 같다. 합의하고 나니 시원섭섭하다. 해복투 11명의 고용승계를 받아냈지만, 공장이 다시 가동돼서 함께 일했던 동료들이 모두 공장에 들어가길 바랬다. 하지만 자본 입장에서도 섬유 경기가 좋지 않다보니, 그 여건이 안 됐다. 그런 점에서 섭섭함이 좀 남아 있다.

아픈 가족이 있어서 걱정이 많았다고 들었다.
-가족들이 같이 애쓰는 것 때문에 마음이 많이 무거웠다. 장모님도 암투병 중이시고, 부모님도 교통사고가 나서 중환자실에 입원하기도 했다. 가족들한테 걱정을 끼쳐서 마음이 아프다. 내려가서 잘해준다고 말하면 거짓말이 될 수 있지만, 잘 하고 싶다.

해복투 동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해 달라.
-해복투 동지들이 참 고맙다. 저는 김세권 스타플렉스 사장하고 합의를 하는 게 끝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다시 또 시작이다. 근로자로 살겠다면 쉽겠지만, 노동자로 살아가기는 어려울 수밖에 없다. 그렇지만, 동지들이 있어서 할 수 있을 것이다. 내려가면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동지들과 함께 노동자로 살아가겠다. 모든 동지들에게 고맙습니다.

천용길 기자 droadb@newsmin.co.kr

ⓒ 뉴스민 (http://www.newsmi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 newsmin@newsmin.co.kr

 
스타케미칼 굴뚝 406일만에 사측과 합의...8일 차광호 땅 밟는다
"차광호가 있어야 할 곳은 유치장 아닌 병원"
협심증 소견에도 차광호 유치장으로 재이송...건강 우려
뉴스스크랩하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노동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99382818  입력
다음기사 : 전교조 1만8천여명, "머슴에게 주인되라 가르칠 수 없다" (2015-07-07 20:35:00)
이전기사 : 스타케미칼 굴뚝 406일만에 사측과 합의...8일 차광호 땅 밟는다 (2015-07-06 18:30:00)
많이 본 기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근 기사
열악한 대구 시민 복지…”복지기준선 필요...
낙동강, 맹꽁이 사라지고 큰빗이끼벌레만
청도 송전탑 공사 강행 1년, 피해 주민 “...
중구청, 대구 지자체 중 비정규직 비율 1위
국가는 유령이다: ‘유일자(唯一者)’ 막스...
“학교 급식인원 감소 예상된다”며 조리원...
민주노총 대구본부, ’10월 항쟁’ 답사 진...
삼평리 주민과 연대자, 송전탑 넘는 넝쿨이...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
그리스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보여주는 열정...
뉴스민 하단메뉴
하단구분바

사단법인 뉴스민 | 등록번호 : 대구 아00095(2012.8.24) | 발행인 : 노태맹 | 편집인 : 천용길
창간일 : 2012.5.1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72-18 노동복지회관 2층뉴스민
TEL : 070-8830-8187 | FAX : 053)211-4719 | newsmin@newsmin.co.kr

뉴스민RSS정보공유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