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곰이 생각해 보니] (27) 여름 - 뉴스민
뉴스민 로고
무제 문서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지역광장 사진/영상 주말판 노는날  
 
뉴스홈 > 오피니언 > 칼럼 > 곰곰이 생각해 보니
뉴스관리툴 2014년07월10일 10시28분    
글자크기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곰곰이 생각해 보니] (27) 여름
찌릿한 햇살 아래서 짜증대신 번지는 너가 아름답다.

김태홍 ssagaji0415@naver.com

ⓒ김태홍

누군가 큰 붓에 녹색 물감을 듬뿍 묻혀 짓궂게 털털 흩뿌린 듯하다. 얼마 전까지 메말라 바싹 앙상하던 가지들이 이만큼이나 무겁게 무성해진 것이, 여름 볕 아래 점점 가볍고 짧아지는 너와 나의 옷차림이 우습도록 저치들은 되려 겹겹이 두꺼이 잘 껴입고 볕 잘 드는 그곳에 촘촘히 자리 잡았더라.

여름은 속삭이기엔 그리 좋은 계절은 아닌 것이, 너의 귓가로 다가가려는 나를 막아서는 것은 부끄러움이나 쑥스러움이 아닌 후덥한 공기 가득한 공간. 대신 멀리서 너에게 손부채질을 해 주며 그렇게나마 작은 바람을 만들어 꺼내지 못했던 나의 이야기를 조심스레 담아 보내본다. 영 미덥지 못한 내 손바람이 아쉬워서 일까 잠시 옅게 흐른 시원한 바람이 나의 수고를 덜어준다. 나에게서 너에게까지. 오랜만의 바람이 반가워서였을까. 내 바람이 닿았기 때문일까.

찌릿한 햇살 아래서 짜증대신 번지는 너가 아름답다.
 

김태홍 ssagaji0415@naver.com

ⓒ 뉴스민 (http://www.newsmi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 newsmin@newsmin.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곰곰이 생각해 보니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95291566  입력
다음기사 : [곰곰이 생각해 보니] (28) 흔적 (2014-07-23 11:36:01)
이전기사 : [곰곰이 생각해 보니] (26) 길 (2014-06-25 16:52:51)
많이 본 기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근 기사
열악한 대구 시민 복지…”복지기준선 필요...
낙동강, 맹꽁이 사라지고 큰빗이끼벌레만
청도 송전탑 공사 강행 1년, 피해 주민 “...
중구청, 대구 지자체 중 비정규직 비율 1위
국가는 유령이다: ‘유일자(唯一者)’ 막스...
“학교 급식인원 감소 예상된다”며 조리원...
민주노총 대구본부, ’10월 항쟁’ 답사 진...
삼평리 주민과 연대자, 송전탑 넘는 넝쿨이...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
그리스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보여주는 열정...
뉴스민 하단메뉴
하단구분바

사단법인 뉴스민 | 등록번호 : 대구 아00095(2012.8.24) | 발행인 : 노태맹 | 편집인 : 천용길
창간일 : 2012.5.1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72-18 노동복지회관 2층뉴스민
TEL : 070-8830-8187 | FAX : 053)211-4719 | newsmin@newsmin.co.kr

뉴스민RSS정보공유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