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물러가도 낙동강 '녹조라떼' 여전...환경련 "4대강 때문" - 뉴스민
뉴스민 로고
무제 문서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지역광장 사진/영상 주말판 노는날  
 
뉴스홈 > 뉴스 > 사회 > 환경
뉴스관리툴 2013년09월11일 17시54분    
글자크기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폭염 물러가도 낙동강 '녹조라떼' 여전...환경련 "4대강 때문"
낙동강 달성보 인근 녹조 일어나, 환경청 "수돗물은 문제 없다"

천용길 기자 droadb@newsmin.co.kr

▲9월 9일 녹조 범벅 사문진교 아래 낙동강변. [사진 제공=대구환경운동연합]

폭염이 물러가고 기온이 떨어진 가을에 낙동강에 녹조현상이 일어나자 대구환경운동연합은 11일 성명을 내고 폭염이 녹조 현상의 원인이라는 환경부의 주장에 반박하며 “4대강 보로 인한 강물 정체가 녹조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은 9일 답사를 통해 낙동강 달성보 인근 사문진교와 매곡취수장 부근에서 녹조현상을 확인했다. 9월에도 지속되고 있는 녹조현상에 환경당국도 주의를 기울이고 있으나, 수온이 떨어지면 녹조현상이 줄어들 것이라고 낙관해왔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10일 17:00를 기준으로 창년함안보 지점의 수질예보를 “관심단계”에서 “경계단계”로 격상했다. 낙동강에서 경계단계가 발령된 것은 2012년 1월 수질예보제 운영이 시작된 이래 처음이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보도자료를 통해 조류 먹이물질인 영양염류(T-P)가 풍부(부영양화)한 상태에서 일사량, 수온, 체류시간 등의 원인자가 남조류 최적서식여건(수온 25~30℃등)을 유지하고 있는 것을 주요 원인으로 추정하면서 남조류 서식에 적합한 수온(25℃이상)이 유지되면 당분간 증감을 반복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또, 현재 남조류 독성물질(마이크로시스틴-LR)은 수돗물은 물론 정수처리과정을 거치지 않은 원수에서도 먹는 물 권고기준(1ppb)을 초과하는 경우는 없었으며, 낙동강 하류지역 정수장은 모두 고도처리시설이 완비되어 있는 만큼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이상이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대구환경운동연합은 더위가 꺾인 9월에도 녹조현상이 지속되는 이유가 4대강 보로 인한 강물 정체가 근본 원인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대구환경운동연합은 “녹조대란 사태로 4대강을 썩어가는 죽음의 강으로 만든 장본인으로서 ‘이명박 4대강 정부’의 책임이 명백히 밝혀진 것”이라며 “정권초기부터 4대강 철저검증을 약속했지만, 사태 해결의 의지가 전혀 없이 철저검증이란 공염불만 하고 있는 박근혜 정부 또한 그 무책임에 대한 비판을 피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와 환경당국은 녹조대란 사태의 근본 원인이 이상기후에 있다고 ‘하늘 탓’만 하고 있을 것이 아니라, 하루 빨리 보의 수문을 열거나 보를 해체해 다시 흐르는 자연하천으로 만들지 않은 이상 반복되는 재앙을 벗어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 대구환경운동연합은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와 오는 26일까지 10만 ‘4대강 책임자 국민고발단’ 10만 명을 모으고 있다.

천용길 기자 droadb@newsmin.co.kr

ⓒ 뉴스민 (http://www.newsmi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 newsmin@newsmin.co.kr

 
“낙동강, 물고기 대신 큰빗이끼벌레뿐”
측방침식으로 무너져내리는 낙동강, 재자연화 해야만 하는 까닭
대구 10대 환경뉴스 발표, MB유산 4대강 후폭풍
뉴스스크랩하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환경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73814754  입력
이전기사 : 환경련 “대구 식수원 취수장 부근서 녹조현상 발생” (2013-07-19 09:18:10)
많이 본 기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근 기사
열악한 대구 시민 복지…”복지기준선 필요...
낙동강, 맹꽁이 사라지고 큰빗이끼벌레만
청도 송전탑 공사 강행 1년, 피해 주민 “...
중구청, 대구 지자체 중 비정규직 비율 1위
국가는 유령이다: ‘유일자(唯一者)’ 막스...
“학교 급식인원 감소 예상된다”며 조리원...
민주노총 대구본부, ’10월 항쟁’ 답사 진...
삼평리 주민과 연대자, 송전탑 넘는 넝쿨이...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
그리스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보여주는 열정...
뉴스민 하단메뉴
하단구분바

사단법인 뉴스민 | 등록번호 : 대구 아00095(2012.8.24) | 발행인 : 노태맹 | 편집인 : 천용길
창간일 : 2012.5.1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72-18 노동복지회관 2층뉴스민
TEL : 070-8830-8187 | FAX : 053)211-4719 | newsmin@newsmin.co.kr

뉴스민RSS정보공유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