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는 개”라던 발레오만도, “기자를 패버릴까” 막말 이어져 - 뉴스민
뉴스민 로고
무제 문서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지역광장 사진/영상 주말판 노는날  
 
뉴스홈 > 뉴스 > 노동
뉴스관리툴 2013년07월16일 19시17분    
글자크기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노동자는 개”라던 발레오만도, “기자를 패버릴까” 막말 이어져
인권위, 조사 진행...회사, 입맛 맞는 언론에만 취재 응해

경주=박중엽 기자 nahollow@newsmin.co.kr

“제가 패도 돼요? 개 값 물어주실래요?” (이 모 총무부 차장)
“아이 개 값이야 얼마든지 물어주지” (강기봉 사장) 
“차라리 기자를 패버릴까? 못들어가게” (용역경비)
“크게 다친 건 없는데 (후송된 용역이 이전에)허리 수술을 해서 장애인 판정 받았는데, 그거가지고 저희가 어저께 개인 고소장을 넣었고 오늘 조사받아서 엮으려고요” (용역 경비 관리자로 추정)
 
조합원·기자에 대한 폭행 의도를 암시하거나 ‘개’라며 비하, 허위 소송을 공모하자는 내용의 대화가 담긴 동영상이 금속노조 발레오만도지회에 입수됐다. 지난 11일 금속노조 발레오만도지회는 식사 중 살충제를 분사하는 (주)발레오전장시스템스코리아((주)발레오전장)의 관리자 및 사무직원, 기업노조 조합원 등과 충돌했고, 충돌 과정에서 (주)발레오전장 측이 촬영하던 캠코더를 입수했다.
 
발레오만도지회는 전국금속노조 법률원을 통해 15일 (주)발레오전장 강기봉 사장과 유한봉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장, (경찰)을 대상으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 및 긴급구제신청을 했다. 사측이 ▲농약살포 및 각종 폭력행위 ▲단전, 단수 및 음식물 반입 통제 ▲경비용역, 관리자, CCTV등을 이용한 감시행위 등에 대한 공모, 방조 등 헌법상 기본권 침해행위를 감행했으며 고용노동부를 비롯한 경주경찰서는 이를 공모 내지 방조하고 있다는 것. 노조는 이에 대한 금지 등 적절한 조치를 요구했다. 
 
▲ 발레오만도지회와 면담중인 대구인권사무소 소장(중앙) 등 3명

▲ 사측의 살충제 분사를 시연하는 발레오만도지회 지회장

 
이에 16일 오전 10시 45분 김용국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인권사무소장 등 3명은 경주시 황성동 발레오만도지회 노조사무실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노조사무실을 방문한 김용국 소장은 노조와의 면담 동안 노조가 요청한 사항 외에도 ▲해고 등 징계의 경위 ▲현재 (주)발레오전장시스템스코리아((주)발레오전장)의 노동조합 구성 ▲각 노동조합의 적법성 등 전반적인 상황을 확인했다.
 
(주)발레오전장 기자 취재활동 통제 심해···
입맛 맞는 언론사, 공중파 언론에만 취재 응해
 
이후 오전 11시 50분 인권위는 (주)발레오전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면담 과정을 취재하려 인권위와 동행한 기자는 회사의 저지로 취재를 진행할 수 없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회사 관계자는 “취재 안 된다. 일단 나가 달라”고 말 했다.
 
오후 12시께 강 사장과 사전 인터뷰를 진행하고 온 김기영 포항MBC 기자는 “총무과에 가니 바로 강기봉 사장으로부터 연락이 와서 사전 인터뷰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20여분 뒤 김기영 포항MBC 기자와 촬영담당 2명은 사장과 인터뷰를 위해 본관에 들어갔다. 뉴스민 등 기자 3명도 함께 취재를 요청했으나, 회사는 이를 제지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회사 관계자는 “사전 약속이 없다”라며 “일단 나가 달라”고 했다. 기자가 취재요청 절차를 물었음에도 관계자는 “일단 나가 달라”는 말만 반복했다.
 
해고자 권경진씨는 기자 출입을 막는 회사의 태도에 “노조가 입수한 영상에 기자를 팬다는 말도 있다. 회사는 한국경제처럼 자기 입맛에 맞는 언론이나 큰 언론 인터뷰에만 응한다”며, “강 사장이 기자 대하는 태도는 직장폐쇄이후 고분고분한 조합원만 선별복귀 시키는 태도와 다를 바 없다”고 꼬집었다. 
경주=박중엽 기자 nahollow@newsmin.co.kr

ⓒ 뉴스민 (http://www.newsmi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 newsmin@newsmin.co.kr

 
발레오만도·상신브레이크, 노동자 간 감시 통한 현장재편
검찰, 창조컨설팅 집중 해부하나? 발레오만도, 상신브레이크 압수수색
노조파괴 사업장 ‘발레오만도’는 여전히 ‘법 위에’
서울고법, “발레오만도 해고, 징계 모두 무효” 판결
경주 발레오만도지회, 노조사무실 진입...사측, 법원 판결에도 출입 통제
경주시청, 발레오만도 노조사무실 방문...명확한 답변 못 내놔
불통 일관 (주)발레오전장, 노조 “고립감 심해”
발레오전장 농성 5일차, 7살 유림이의 외침 “다 같이 잘 살아야 좋은 거 아니가”
노동자에 농약살포 발레오전장, 노동자를 개라 부르며 폭력 사주 논란
노동자 ‘개’ 비하, 강기봉 발레오전장 사장 비난 여론 높아져
경주 노사민정협, 발레오에 모순적 권고문 발표
발레오만도 사측은 여전, 변화하는 현장
뉴스스크랩하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노동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15145164  입력
다음기사 : 노동자에 농약살포한 발레오 강기봉 사장 "우리가 피해자" (2013-07-19 08:12:44)
이전기사 : 노동자 ‘개’ 비하, 강기봉 발레오전장 사장 비난 여론 높아져 (2013-07-16 18:45:16)
많이 본 기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근 기사
열악한 대구 시민 복지…”복지기준선 필요...
낙동강, 맹꽁이 사라지고 큰빗이끼벌레만
청도 송전탑 공사 강행 1년, 피해 주민 “...
중구청, 대구 지자체 중 비정규직 비율 1위
국가는 유령이다: ‘유일자(唯一者)’ 막스...
“학교 급식인원 감소 예상된다”며 조리원...
민주노총 대구본부, ’10월 항쟁’ 답사 진...
삼평리 주민과 연대자, 송전탑 넘는 넝쿨이...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
그리스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보여주는 열정...
뉴스민 하단메뉴
하단구분바

사단법인 뉴스민 | 등록번호 : 대구 아00095(2012.8.24) | 발행인 : 노태맹 | 편집인 : 천용길
창간일 : 2012.5.1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72-18 노동복지회관 2층뉴스민
TEL : 070-8830-8187 | FAX : 053)211-4719 | newsmin@newsmin.co.kr

뉴스민RSS정보공유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