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노사, 우여곡절 끝에 조인식 체결 - 뉴스민
뉴스민 로고
무제 문서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지역광장 사진/영상 주말판 노는날  
뉴스홈 > 뉴스 > 노동
뉴스관리툴 2013년02월23일 20시21분    
글자크기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진중공업 노사, 우여곡절 끝에 조인식 체결
24일 최강서 열사, 전국노동자장으로 장례 진행

윤지연 기자 newscham@jinbo.net

한진중공업 노사가 진통 끝에 최강서 열사 대책 관련한 협상을 체결했다.

한진중공업과 금속노조 한진중공업지회는 23일 오후 12시 30분경, 조인식을 열고 합의서에 서명했다. 조인식에는 이재용 한진중공업 대표이사와 박상철 금속노조 위원장, 차해도 한진중공업지회장 등이 참석했다.

[출처: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노사는 합의서를 통해 △소비조합은 회사에 이전하되, 당사자 간에 양도/양수, 인수/인계, 운영방법, 고용승계 등 제반 문제에 대해 협의하여 시행한다 △회사는 휴업자의 복귀는 각 조합원 수에 비례, 작업의 종류, 숙련도, 직종 등을 감안하여 합리적으로 복귀시키되, 노동조합이 다르다는 이유로 차별하지 않으며, 현재의 불균형이 있다면 최단 시일내에 반드시 시정한다 △회사와 조합은 현 사태와 관련한 민사사건과 형사 고소/고발 및 진정사건을 쌍방 모두 취하하기로 하고, 회사는 현 사태로 인해 발생한 손해와 관련하여 추가 민/형사상 책임을 묻지 않으며, 징계 등 인사상 불이익처분을 최소화한다 등에 합의했다.

유족 보상 내용은 비공개로 하며, 노조는 최강서 열사 장례가 치러지는 24일 전 천막 및 현수막 등을 자진 철거하기로 했다. 158억 손해배상 관련해서는 법적 판결이후 다시 논의하는 것을 골자로 별도 합의를 체결했다.

이후 한진중공업 최강서 열사 투쟁대책위원회는 장례위원회로 전환해, 24일 최강서 열사의 장례를 치르게 된다. 장례위원장은 백석근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을 맡는다. 장례는 전국노동자장으로 진행되며, 발인은 오전 8시, 한진중공업 공장 안 단결의 광장에서 진행된다.

오전 9시에는 한진중공업 정문 앞에서 영결식이 진행되며, 정오에 부산역 광장에서 노제가 이어진다. 오후 3시에는 솥발산 공원묘지에서 하관식이 예정 돼 있다.

금속노조는 “최강서 열사가 돌아가신지 65일, 한진중공업 공장 콘크리트 바닥에 열사가 모셔진지 25일차 되는 오늘 한진 사태가 합의됐다”며 “그동안 연대해주신 분들과 안타까운 심정으로 한진중공업 문제해결을 기원하신 많은 분들께 감사인사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한진중공업 노사는 22일 오후 7시, 조인식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사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지연됐다. 회사는 당일 오후, 돌연 노조 측에 ‘158억 손해배상’ 문제를 합의서에 넣을 수 없다는 입장을 통보하고 조인식을 유보하면서 협상이 난항을 겪었다. (기사제휴=참세상)
 

윤지연 기자 newscham@jinbo.net

ⓒ 뉴스민 (http://www.newsmi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 newsmin@newsmin.co.kr

 
한진중공업, ‘158억 손배’ 문제로 조인식 지연
주말 넘긴 한진중공업 사태...장기화 조짐
[속보] 한진중공업 조합원들, 최강서 열사 시신 메고 공장 진입
뉴스스크랩하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노동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85471378  입력
다음기사 : 확산되는 학교비정규직 대량해고 사태 (2013-02-28 16:51:25)
이전기사 : 박근혜 취임식 D-2, 노동자 대규모 도심 집회 (2013-02-23 20:16:55)
많이 본 기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근 기사
열악한 대구 시민 복지…”복지기준선 필요...
낙동강, 맹꽁이 사라지고 큰빗이끼벌레만
청도 송전탑 공사 강행 1년, 피해 주민 “...
중구청, 대구 지자체 중 비정규직 비율 1위
국가는 유령이다: ‘유일자(唯一者)’ 막스...
“학교 급식인원 감소 예상된다”며 조리원...
민주노총 대구본부, ’10월 항쟁’ 답사 진...
삼평리 주민과 연대자, 송전탑 넘는 넝쿨이...
노조탄압 논란 ㈜오토..."시급 5,270원 알...
그리스에 대해 프랑스인들이 보여주는 열정...
뉴스민 하단메뉴
하단구분바

사단법인 뉴스민 | 등록번호 : 대구 아00095(2012.8.24) | 발행인 : 노태맹 | 편집인 : 천용길
창간일 : 2012.5.1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72-18 노동복지회관 2층뉴스민
TEL : 070-8830-8187 | FAX : 053)211-4719 | newsmin@newsmin.co.kr

뉴스민RSS정보공유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